본문 바로가기
생활일기

법정스님의 말씀

by 신일석 2007. 9. 22.
오래전에 남겨둔글인데 제목은 기억나지 않네요.

버리고 비우는 일은
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다..

그것은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..

버리고 비우지 않고서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..

일상의 소용돌이에서 한 생각 돌이켜,
선뜻 버리고 떠나는 일은
새로운 삶의 출발로 이어진다...

미련없이 자신을 떨치고
때가 되면 푸르게 잎을 틔우는 나무를 보라...
찌들고 퇴색해가는 삶에서
뒤쳐나오려면
그런 결단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....


법정스님

'생활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디자인 불변의 법칙 100가지  (0) 2007.10.19
웹표준 유효성 검사를 하자  (0) 2007.09.14
사랑하는이와 사랑받는이의 차이점  (0) 2007.02.05

태그

댓글0